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폼페오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자유 지킬 것"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대화를 시작한지 거의 50년이 됐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우리는 당시 중국과 관계를 개선하면서 협력과 우호적인 밝은 미래를 꿈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같은 희망은 잘못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 수십년간의 경제적 번영은 중국내 자유의 확대를 가져오지 않았습니다. 또 대외적으로 중국의 위협을 감소 시키지 않았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중국 인민들의 인권을 유린했습니다. 또 중국 공산당은 남중국해에서 보다 많은 영유권을 주장했습니다. 또 타이완 동포들을 위협하는 한편 자유를 사랑하는 홍콩 시민들을 강경 진압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국제무역에 필요한 핵심 해상 통로를 덜 안전하게 만들었습니다. 또 중국은 서방 기업들에게 중국에서 활동을 하려면 중국의 잠재적 경쟁 기업들에게 기술을 넘기라고 강요했습니다. 또 중국의 끔찍한 인권탄압에 침묵을 지키라고 압박했습니다.

반면 미국은 “중국 시민들을 두 팔을 벌려 환영했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은 말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은 미국의 대학교와 연구소와 기자회견장에 스파이와 선전선동 요원들을 침투시켰습니다.

“중국은 우리의 귀중한 지적재산권을 훔치고 무역정보를 빼내고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없앴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은 지적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은 강조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설정한 공정함과 상호주의에 호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역동적이고 자유를 사랑하고 또 중국 공산당과 거리를 둔 중국인들과 교류하고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은 말했습니다.

“지난 수십년간 미국의 지도자들은 용감한 중국 반체제 인사들이 중국 정권의 본질에 대한 경고를 무시하거나 낮춰봤다”며 “우리는 더이상 경고를 무시해서는 안된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은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의 행태를 바꾸는 것은 중국 시민들만 해야될 일이 아니라”면서 “자유 국가들이 나서서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나는 모든 국가의 모든 지도자들에게 미국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은“중국 공산당에게 상호주의,투명성,책임성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너무 오랫동안 우리는 중국이 개입의 조건을 정하도록 했는데 이제부터는 자유세계가 조건을 정하고 우리 모두가 같은 원칙을 갖고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만일 우리가 지금 나서지 않으면 중국 공산당이 우리의 자유를 약화시키고 우리 세계가 어렵게 만든 법치국가의 질서를 무너뜨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우리의 자유를 지키는 것은 우리 시대의 임무”라고 폼페오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미국, 온두라스와의 관계 강화 전념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온두라스와 미국은 여러 공동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에릭 제이콥스타인 국무부 중미 및 서반구 담당 차관보가 최근 의회 증언에서 말했습니다.

야콥스타인 부차관보는 2021년 온두라스의 시오마라 카스트로 대통령의 선출이 "부패와 민주적 역주행과 결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ACT 1: 0:17] “Honduras has committed to addressing corruption impunity, and President Castro has invited the

야콥스타인 부차관보는 “온두라스는 부정부패 사범 불처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카스트로 대통령은 유엔에 독립적인 반부패 위원회를 설립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노력에 박수를 보내지만 유엔 지침에 따라 신속히 설립할 것을 촉구한다”며 “또 우리는 온두라스 정부가 부정부패를 조사하는 기존 조직에 예산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제이콥스타인 차관보는 "온두라스가 국내 난민 문제와 관련해 법안을 통과시킨 것과 (미국)과의 법 집행 노력에 협력한 것에 대해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소토 카노 공군기지에 주둔하는 등 온두라스와 오랜 안보협력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제이콥스타인 부차관보는 "우리는 온두라스와 이러한 협력이 계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온두라스가 중화인민공화국과의 관계에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ACT 2: 0:16] “The government states its foreign policy is to meet its international cooperation needs by opening the

제이콥스타인 부차관보는 “온두라스 정부의 외교 정책은 중화인민공화국을 포함한 새로운 국가들에 대해 문호를 열어 국제 협력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외교적 인정이 주권적

결정이라는 것을 인정하지만, 우리는 중국이 외교적 인정에 대한 대가로 약속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또 그 약속이 결국 이행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제와 관련해 미국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중미 포워드 계획’에 따라 추가 투자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 계획은 이미 42억 달러의 투자 약속과 북중미 지역에 새로운 일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제이콥스타인 차관보는 "향후 약속은 우호적인 투자와 기후 그리고 건전한 경제적 결정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온두라스의 인권 운동가들이 “폭력과 죽음의 위협 속에서 계속 활동하고 있다”고 제이콥스타인 부차관보는 말했습니다.

[ACT 3: 0:13] “We continue to call upon the government to protect activists like Miriam Miranda, Jose Ramiro Lara,

제이콥스타인 차관보는 “우리는 심각한 위협에 직면한 미리암 미란다, 호세 라미로 라라와 같은 활동가들을 보호하고 하로 보니야와 알리 도밍게즈와 같은 활동가 살해 사건에 대해 투명하고 신속한 조사를 완료할 것을 온두라스 정부에 계속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이콥스타인 부차관보는 "온두라스 상황은 복잡하지만 우리 두 나라의 문화적, 경제적, 가족적, 지리적 유대를 감안해 우리는 강력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미국, 중국의 남중국해 위협 관련 동맹 필리핀 지지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지난 10월 22일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의 일부인 ‘세컨드 토마스 숄’(Second Thomas Shoal)에 있는 소규모 군사 기지에 가던 필리핀 보급선 1척과 해안경비대 소속 선박 1 척을 중국 선박이 고의로 충돌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중국 해안 경비대 선박이 비슷한 임무를 위해 가던 필리핀 보급선에 물대포를 사용한 지 불과 10주 만에 발생했습니다.

세컨드 토마스 숄은 320km 크기의 필리핀 배타적 경제수역 내에 있으며 필리핀 대륙붕 위에 위치해 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10월 22일 남중국해에서 제2의 토머스 숄로 재보급되는 필리핀의 임무를 방해하는 중화인민공화국 해안경비대와 해상 민병대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과 관련 필리핀 동맹국과 함께 서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수십 년간 중화인민공화국, 즉 중국은 모호한 역사적 주장과 1947년에 출간된 지도 한 장을 근거로 남중국해 대부분이 자신들의 영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중국이 제시한 지도에는 11개의 짧은 선이 그려져 있었는데 이를 근거로 350만 평방km 크기의 남중국해 대부분을 자신의 영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1952년 중국은 북베트남에 대한 호의의 표시로 통킹만을 제외시키기 위해 두 개의 선을 지웠습니다.

2016년, 국제 중재재판소는 중국의 해양 청구권 중 많은 부분이 국제법 근거가 부족하다고 기각했습니다. 재판소는 “세컨드 토마스 숄 지역 해양 구역에 대한 중국의 권리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다”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분쟁 지역에는 ‘스카버러 숄’(Scarborough Shoal), ‘파라셀 제도’(Paracel Islands) 그리고 ‘스프래틀리 군도’(Spratly Archipalo)와 같은 수많은 무인도, 해안 그리고 수중 지형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 지역은 대규모 석유와 천연 가스 매장량이 풍부할뿐만 아니라 어로 환경이 좋은 곳입니다. 또 세계에서 가장 바쁜 해운 항로 중 하나입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10월 22일 중국의 안전하지 않은 행동과 8월 5일 필리핀 선박에 대한 중국의 물대포 발사는 남중국해에서 광범위하고 불법적인 해양 영유권 주장을 위한 중국의 도발적인 행동의 최신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은 1951년 체결된 미국-필리핀 상호방위조약 제4조가 남중국해 어디에서나 자국 해안경비대를 포함한 필리핀 군대, 공공 선박, 항공기에 대한 무력 공격으로 확대된다는 점을 재확인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미국-독일 글로벌 파트너로 남아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최근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금 이 순간 우리 국민들에게 중요한 모든 문제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파트너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독일의 두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침략전쟁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독일은 미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국가입니다.

[ACT 1 0:24] “We are both deeply committed to continuing the strong support that we and dozens of other countries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전세계 수십 개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해 온 군사적, 경제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것을 굳게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같은 지원은 영토를 더 빼앗으려는 공격에 대해 반격을 가하면서 분명히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미국은 독일, 유럽연합(EU), 주요 7개국(G7) 우방국과 긴밀히 협력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공 및 민간 부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페니 프리츠커 전 상무장관을 특별 대표로 임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베어보크 외무장관은 또 흑해 곡물 계획 재개를 강력 촉구했습니다. 이 계획이 작동될 당시 우크라이나는 3천만t 이상의 곡물을 수출할 수 있었습니다.

[ACT 2 0:21] “The people who are suffering the most are in developing countries. Greater food scarcity, rising prices

블링컨 장관은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개발도상국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많은 식량 부족, 우크라이나로부터 직접 식량을 구입하지 않는 국가들의 식량 가격 상승 그리고 흑해 곡물 계획에 따라 우크라이나에서 나오는 곡물 대부분은 개발도상국으로

향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물론 우리는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을 위한 대체 경로를 계속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독일은 중국에 대한 접근법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CT 3 0:14] “Both of us, among other things, share the goal when it comes to our economic relationships of

블링컨 장관은 “우리 두 나라는 무엇보다 경제관계에서 ‘디커플링’이 아니라 위험을 줄이는 ‘디리스킹’ 이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 평화와 안정에 대한 지지하며 타이완은 물론 이 지역 전체에 걸쳐 현상황을 유지하는 데 있어서도 매우 일치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독일은 여전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중요한 동맹국이며 동맹 역량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앞으로도 계속 독일과 상호 호혜적인 관계가 지속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미국, 소말리아 안정화 노력 지원 전념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소말리아는 광범위한 굶주림, 알샤바브 테러리스트 집단의 계속되는 위협, 그리고 라스카누드에서 계속되는 폭력을 포함한 심각한 문제들로 계속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좋은 소식도 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는 소말리아의 미래에 좋은 신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소말리아 당국은 외채를 52억 달러에서 6억 달러로 대폭 줄이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소말리아 국가협의회가 지난 5월 제안한 4개의 선거제도 제안에 대해 활발한 논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다섯 차례의 가뭄에 이어 마침내 장마철이 돌아왔습니다.

마침내, 8월초 정부군이 소탕작전을 펼쳐 무장조직 알샤바브를 몰아냈습니다. 정부군은 히이란, 미들샤벨, 무두그 지역의 무장세력을 몰아내면서 몇 가지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로버트 우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은 소말리아 연방정부와 아프리카연합이 알샤바브의 위협에 대처함으로써 소말리아와 동아프리카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에 고무됐다”고 말했습니다.

[ACT 1: 0:14] “We welcome the progress made by Somali forces in freeing communities from al-Shabaab control in

우드 대사는 “우리는 소말리아 정부군이 히라 지역의 알샤바브 통제로부터 마을을 해방시키는데 있어 이룬 진전을 환영한다”며 “특히 지역 통치를 강화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이러한 해방된 지역을 안정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격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그러나 미국은 갈마두그 지역의 최근 안보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사태는 실현 가능하고 목표와 일정 그리고 지원 요건을 갖춘 안보 전환 계획을 확정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ACT 2: 0:18]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supporting the efforts of Somalia and the AU to build up

우드 대사는 “미국은 소말리아와 아프리카 연합(AU)의 소말리아 안보 분야 역량 강화 노력과 안정화 노력을 지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과정이 국제적인 조정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침내 소말리아에 장마철이 돌아왔지만 인도주의적인 상황은 여전히 심각합니다.

우드 대사는 “인도주의적인 측면에서 우리는 소말리아의 극심한 가뭄 사태를 다루기 위해 함께 모여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ACT 3: 0:12]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helping Somalia address this crisis, including through the

우드 대사는 “미국은 올해 7억 5천만 달러 이상의 인도적 지원을 포함해 소말리아의 위기 해결을 돕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소말리아에 가장 큰 인도적 지원국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미국은 소말리아 국민들을 강력하게 지지하며, 민주주의, 평화, 안정을 증진시키는 데 헌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소말리아 국민들을 위해 더 밝은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소말리아 그리고 국제적인 파트너들과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중국 법원, 위구르 학자에 종신형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베스 반 샤크 미 국무부 글로벌 형사사법 특사는 최근 유엔 총회에서 행한 발언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즉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이 지속적이고 변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ACT: 0:36] “We are particularly concerned about the dramatic increase in prosecutions with long-term

반 샤크 특사는 “우리는 특히 신장에서 장기형 기소가 급증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일부 수감자들은 이른바 '재교육'이나 '직업훈련' 센터에서 정식 교도소로 이송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인권 단체들에 따르면 형이 선고된 1만 5천 명 이상의 신장 주민들 중 95% 이상이 – 종종 '분리주의'나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다'와 같은 모호한 혐의로 – 5년에서 20년, 어떤 경우에는 종신형을 선고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에 보도된 저명한 위구르족 학자 ‘라힐레 다우트’(Rahile Dawut)가 그런 경우입니다.

미국에 있는 인권 단체인 ‘두화 재단’(Dui Hua Foundation)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다우트가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고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그녀는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뜨린" 범죄인 "분열주의" 혐의로 2018년 항소심에서 패했습니다.

전세계 대학에서 위구르족 민속과 전통에 대해 강의했던 저명한 학자인 다우트는 2017년 실종

당시 신장대학의 교수였습니다.

미 국무부 매튜 밀러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비밀 법정 절차를 거쳐 선고된 라힐 다우트의 종신형을 비난했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다우트 교수와 일함 토티를 포함한 다른 위구르 지식인들은 위구르 문화와 전통을 보호하고 보존하려는 그들의 노력으로 인해 부당하게 투옥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밀러 대변인은 “다투트 교수의 종신형은 위구르의 정체성과 문화를 근절하고 구금과 실종을 포함한 학문의 자유를 훼손하려는 중화인민공화국의 명백하고도 광범위한 노력의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밀러 대변인은 “우리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가 위구르족과 신장의 다른 소수 민족과 종교 집단에 대한 대량학살과 반인도 범죄를 즉각 중단하고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존중하는 국제적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가 다우트 교수와 부당하게 구금된 모든 개인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계속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샤크 미국 특사가 말했듯이 “이같은 잔혹 행위가 계속됨에 따라 전세계는 말과 행동을 통해 그들에 단호히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