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세르비아-코소보 역사적 합의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세르비아와 코소보는 오랜 역사적 긴장 관계에도 불구하고 최근 경제관계를 정상화 하는 용감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지난 9월 4일 두 나라는 미국의 중재로 폭넓은 경제문제에 협력하는 내용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백악관에서 이뤄진 서명식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압둘라 호티 코소보 총리가 결단을 내려 지역과 세계가 한층 안전해졌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적이고 비극적인 역사와 수년간 협상이 실패한 끝에 나의 행정부는 이같은 반목을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집중함으로써 두 국가는 커다란 돌파구를 마련할 수있었다”며 “우리는 두 위대한 지도자가 이를 이룬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그들의 국민들도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며 특히 이것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1990년대초 유고연방이 해체되고 이어 발칸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서 코소보는 세르비아에서 분리돼 2008년 독립을 선언했습니다. 그러나 세르비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후 20년이상 서방은 이 두 나라의 정치적 관계 정상화를 시도 했으나 모두 실패했습니다.

미국에서 세르비아와 코소보 문제를 담당하는 리처드 그레넬 특사는 이같은 교착상태를 타개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내렸기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넬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초기부터 말한 것은 ‘그들에게 경제와 산업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지를 보여주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문제를 먼저 다루고, 경제 문제와 일자리 창출에 집중해, 정치적 문제와 별도로 다뤄서 상황 전개를 두고보자’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이 중재한 코소보와 세르비아의 경제 정상화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두 나라가 협력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볼 수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역사적인 합의는 또 양측이 국경을 개방하고 코소보와 세르비아 사람들이 왕래하는 것과 상호 학력과 자격증을 인정하는 것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세르비아와 코소보는 중동 평화를 위한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코소보와 이스라엘은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으며 외교공관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세르비아는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이는 유럽과 중동 관계를 개선하려는 중요한 조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세르비아와 코소보 간에 과거사 문제로 깊게 자리잡은 감정”이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밝은 미래가 펼쳐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가 이들을 하나로 묶어 줄 것”이라며 “앞으로 양측이 상당히 좋을 관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케리 특사 "기후변화 대응, 우리의 생존이 달린 문제"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의 존 케리 기후변화 특사는 “세계적인 기후변화 위기의 핵심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한 투쟁”이라고 말했습니다.

[ACT 1 0:15 – DALET: POLICY/ACTUALITIES]“It’s about understanding that it costs more not to respond to the”

존 케리 기후변화 특사는 “기후변화 문제의 본질은 이에대응하지 않을 경우 훨씬 큰 댓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우리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존 케리 특사는 최근 런던에서 기후변화 문제는 우리 시대의 시험대라며 시간이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5년 전세계 196개국은 파리기후변화협정을 통해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 폭을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존 케리 특사는 “이 합의에 따라 전 세계가 바른 길로 가기 위해 각국은 각자 또 집단적으로 약속을 이행하기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각국이 파리협정의 약속을 이행하더라도 지구의 평균온도는 이미 섭씨 2.5도 또는 3도 가깝게 오르고 있습니다. 존 케리 특사는 “우리는 이미 극적인 결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CT 2 0:29 – DALET: POLICY/ACTUALITIES]“We’re living in a world where crops no longer grow where they

존 케리 특사는 “우리는 곡물이 예전처럼 자라지 않는 것을 보고 있으며 바다 역시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수백만의 사람들이 고향을 떠나 이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규모는 ‘1년에 2천만명이 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같은 변화가 지닌 정치적 의미를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자신의 고향을 버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하는 것을 생각해 보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지구의 온도가 섭씨 1.2도 오른 상황에서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존 케리 특사는 “우리는 재앙에 다가가고 있지만 아직은 재앙을 피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재앙을 피하려면 “지구상 모든 국가가 사태의 긴급성을 깨닫고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ACT 3 0:35 – DALET: POLICY/ACTUALITIES]“The world needs to cut emissions – greenhouse gas CO2 emissions

존 케리 특사는 “세계를 구하려면 이산화탄소 가스 배출을2030년까지 최소 45% 줄여야 하고, 이 세기 중반까지는 배출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두 나라만 배출을 45%로 줄이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가 모두 줄여야 하며 이렇게 되면 올해 2021년과 향후 10년은 결정적인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존 케리 특사는 “우리는 할 수 있고 꼭 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세계 앞에 승리와 비극 두가지 선택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존 케리 특사는 “전세계는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단합해 일을 해왔다”며 “우리는 다시 한번 힘을 합쳐 이 일을 해낼 수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중국의 악의적 사이버 공격 대가 치를 것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국가들은 랜섬웨어 공격을 비롯한 중국의 악의적인 인터넷 해킹과 지적재산권 절취를 비난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 기업이 해커를 고용해 돈벌이를 목적으로 전세계적인 해킹 공작을 벌이는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이같은 무책임한 행동은 자신들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국가가 되겠다는 주장과 어긋나는 겁니다.

중국의 지적재산권 절취와 정보 절도에 대해 미국 샌디에이고 연방 법원은 지난 5월 중국인 4명을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미국과 외국에 있는 10여개의 기업과 대학교 그리고 정부기관을2011년부터 2018년 기간 중 해킹했다는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미 법무부가 7월16일 공개한 기소장에 따르면 이들 해커들을 정보를 빼내고 중국기업에 이득을 주기 위해 해킹을 저질렀습니다. 특히 해커들은 장기간에 걸쳐 연구개발과 관련된 자료를 훔치려했습니다.

‘딩 시아양’ ‘챙 퀸민’ 그리고 ‘주 윤민’은 중국의 국가안전부의 지방 조직인 하이난 안전부의 간부로 컴퓨터 해킹을 조정하고 유령회사를 통해 해킹 공작을 벌였습니다. 또 ‘우 수룡’은 컴퓨터 해커로 악성 프로그램을만들고 다른 해커들을 감독해 기업과 대학교에 해킹 공격을 가했습니다.

중국의 해킹 공작은 미국은 물론 오스트리아, 캄보디아, 캐나다,독일,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노르웨이,사우디 아라비아,남아프리카 공화국,스위스 그리고 영국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특히 이같은 악의적인 해킹은 지난 2015년에 미국과 중국이 사이버 절취를 단속하기로 한 협정에도 불구하고 이뤄졌습니다.

미 법무부의 리사 오 모나코 차관은 “이같은 범죄 행위는중국이 양자간, 다자간 여러 협약을 어기고 계속 다른 나라의 정보를 훔치고 있음을 다시금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미국은 3명의 중국 간부와 또다른 1명의 해커에 대한 기소장의 증거에 따라 중국의 무책임한 행동에 대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G7·EU, 이란의 유조선 공격 규탄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최근 중동 오만 근처 해협에서 유조선 머시 스트리트호가 공해를 항해던중 공격을 받았습니다. 전세계 많은 국가들은 이 사건과 관련 이란 정권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해 캐나다, 영국,프랑스,독일, 이탈리아,일본 등주요 7개국 외무장관은 유럽연합(EU)와 함께 공동성명을 내고 지난 7월 29일 무인기, 드론으로 유조선을 공격한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모든 증거를 볼 때 이란의 소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유조선의 루마니아 출신 선장과 영국 출신 보안 담당 선원이 사망했습니다.

주요 7개국 외무장관들은 성명에서 “이는 의도적인 공격으로 분명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지금까지 나온 모든 증거가 이란을 지목하고 있고, 이는 정당성이 없는 공격"이라고 밝혔습니다.

중동을 담당하는 미 중부군 사령부는 현장에서 수거한 드론, 무인기 잔해를 조사했습니다. 이들은 드론의 부품이 과거 수집된 이란의 드론과 동일하다고 밝혔습니다. 영국과 루마니아 관리들도 해당 증거에 접근할 수있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중부군은 “미국 전문가들은 수집된 증거로 볼 때 이 무인기가 이란에서 생산됐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의 공격 며칠 뒤 이 지역에서 무장세력들이파나마 선적의 유조선, ‘아스팔트 프린세스’호를 나포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무장세력이 이란인들이라고 생각하지만 현재 이를 확인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그러면서 “이란은 이 지역에서 지난 수년간 대리인을 내세워 공격 하거나 해상 공격을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이같은 행동은 국제 상선에 대한 공격으로 선원들의 안전과 항행의 자유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방국들과의 협의를 거쳐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요 7개국은 “이란의 행동은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어긋나는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모든 관련 당사국들에게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남수단 지도자들, 평화 약속 지켜야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10년 전에 아프리카 남수단은 투표를 통해 독립을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커다란 희망 속에 2011년 7월 9일 남수단은 독립했습니다.

그러나 남수단 독립의 환호성은 곧 바로 실망과 비탄으로 바뀌었습니다. 2014년 12월 남수단의 대통령 살바 키르와 부통령 리엑 마차르가 권력 투쟁을 벌여 내전이 벌어졌습니다.

남수단의 내전사태는 2018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서 공식적으로 끝났습니다. 그러나 갈등은 계속됐습니다. 유엔 인권위원회가 2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폭력사태는 한층 악화되고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영국과 노르웨이 등 트로이카 3국은 남수단 사태와 관련 공동성명을 냈습니다. 이들은 “남수단은 분쟁과 질병,식량난 등으로 지난 10년간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그러면서 남수단 주민들과인도주의적 구호관계자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2018년 평화협정 체결에 따른 구체적인 혜택이 정상적인 수단 시민들의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제개발처(USAID)의 사만다 파워 처장은 별도의 성명에서“남수단 지도자들은 전세계의 선의를 허비하고, 자국의 석유 자원을 허비하고 또 1천200만 인구를 살릴 수 있는 많은 기회를 허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날 1천200만 남수단국민들은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고 나머지 3백80만 인구는 피난길에 올라 220만명은 인접국으로다른 160만명은 국내로 흩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트로이카 3국과 사만다 파워 처장은 남수단 정부에 대해 무었보다 국민들을 위해 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폭력사태를 중단하고 빠른 시간내에 평화롭고 신뢰할 수 있고 포용적인 선거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통합된 군사체계를 만들고 정부 이양 조치와 재정 개혁 조치를 신속히 이행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남수단은 독립하고 11년째로 접어듭니다. 사만다 파워 처장은 “미국을 비롯한 3개국은 그동안의 진전을 환영한다”며 남수단 지도자들에게 평화협정 내용을 신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사만다 파워 처장은 “남수단 지도자들이 자신이 평화협정에서 한 약속을 이행할 때”라며 지도자들이 “독립을 위해 투쟁할 당시 꿈꿨던 국가 건설이라는 어려운 목표를 이제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미국, 아이티 지진 피해 긴급지원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지난 2010년 아이티에서 강력한 지진이발생해 15만명 이상이 사망했을 때 미국은 즉각 구호에 나섰습니다. 당시 미국은 구호팀과 의료진을 보내는 한편 수백톤의 식량과 식수, 의약품, 위생용품 그리고 구호 천막을 보냈습니다.

2021년 8월14일 또 다른 강진이 아이티에 발생해 많은 사람들이 사망 또는 부상하고 상당수 건물이 파괴됐습니다. 미국은 또다시 아이티 구호에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티에 국민들이 이미 힘든 상황에서 지진이 발생해 상당히 안타깝다”며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집 그리고 사업체를 잃은 사람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미국이 즉각 구호활동에 나설 것을 지시했고 사만다 파워 미국제개발처(USAID)처장을 책임자로 임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개발처를 통해 우리는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다친 사람들을 치료하고 피해 복구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아이티 국민들의 가깝고도 영원한 친구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이티는 허리케인과 지진같은 자연 재해가 자주 발생하는나라입니다. 이 점을 고려해 미 국제개발처(USAID)는 유엔 식량농업기구(WFP)와 국제이주기구(IOM) 그리고 아이티 정부와 협력해 미리 비상 물자를 준비해 놨습니다. 즉, 아이티에서 자연 재해가 발생할 경우 구호물품을 즉각 제공할 수있도록 각종 물자를 확보해 놓은 겁니다.

이같은 사전 준비 덕분에 국제개발처(USAID)와 구호단체들은 지진이 발생하자 즉각 구호물품을 나눠줄 수 있었습니다.

이밖에도 미국은 지진 발생 하루만에 국제개발처(USAID) 소속 재난지원팀을 현장을 파견했습니다.

또 8월16일 아이티 정부의 요청에 따라 국제개발처는 구조팀을 현장에 보내 생존자 구조에 나섰습니다.

미 국제개발처(USAID)는 또 국방부와 미 해안경비대의 지원을 받아 재난지원팀을 아이티 현장이 보내는 한편 지진으로 다친 아이티 사람들을 수도 포르트 프랭스로 이송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