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종교자유는 인류 보편적 권리"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종교자유는 다른 인권과 마찬가지로 인류 보편적인 것이라고 최근 연례 종교자유보고서 발간에 때맞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밝혔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모든 사람은 어디에서나, 무엇을 믿든지, 안믿든지 종교자유를 가져야 한다”며 “인권이 존중받지 못할 때 종교자유도 누릴 수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종교자유를 탄압할때 다른 인권도 위험에 처해진다”고 말했습니다.

전세계 많은 나라에서 종교자유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여론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 센터’에 따르면 현재 56개국은 종교자유를 심하게 제한하고 있습니다.

이란 정권은 바하이교, 기독교, 유대교, 조로아스터,수니와 수피 무슬림 신자들을 탄압하고 위협하고 체포하고 있습니다.

버마에서는 군사 쿠데타 정권 지도자 중 일부는 무슬림 로힝야족에 대해 인종청소와 잔혹 행위에 책임이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정부 당국은 ‘여호와의 증인’ 재산을 압류하는 것은 물론 탄압하고 있습니다. 또 소수 무슬림 신자들을 ‘극단주의’라는 명분으로 탄압, 구금하고 있습니다.

중동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는 1백만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살지만 기독교 교회가 하나도 없습니다.

중국에서는 종교적 행위를 범죄시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 당국은 신장 자치구에 있는 무슬림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들을 학살하는 등 범죄행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몇몇 국가에서는 종교자유를 존중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해 민간인이 이끄는 수단의 임시 정부는 그동안 종교적 소수자를 탄압할때 활용하던 종교 개종 탄압 법률 조항을 폐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종교적 이유로 수감했던 수백명을 석방했으며, 투르크메니스탄의 경우 양심적 이유로 군복무를 거부했던 16명의 여호와의 증인 신자를 석방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미국의 오랜 전통인 종교적 자유와 인권을 계속 주장할 것이며 모든 종류의 차별 그리고 증오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미 국토안보부, 중미청소년난민프로그램 재개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최근 ‘중미청소년난민프로그램’ (CAM)을 완전 재개해 새로운 지원자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에 있는 부모나 보호자가 엘살바도르, 과테말라,온두라스에 있는 자녀들을 난민으로 청원해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중미청소년난민프로그램’은 원래 지난 2014-2018년 기간 중 진행됐습니다. 그러다 미국에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 위험한 불법 이주보다 합법적 이민 통로를 넓히자는 방침에 따라 다시 재개된 것입니다.

2021년 3월 미 국무부 이민난민국과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국은 2단계에 걸쳐 ‘중미청소년난민프로그램’ 재개 방침을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1단계로 지난 2018년 프로그램이 중단될때 중단됐던 지원 사례를 다시 확인해 되살리게 됩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공동 발표를 통해 6월15일과 9월14일 새로운 ‘중미청소년난민프로그램’ 지원자를 접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입니다.

미국은 인간적인 차원에서 또 사람들의 미국 이주와 가족들의 상봉을 환영합니다.

미국의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중미 지역에서 미국으로 이주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합법적이고 안전하고 질서있고 인간적인 이주를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시리아, '화학무기 폐기' 약속 무시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다마스쿠스 인근 구타 지역에서 사린 독가스 공격을 가해 수백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1천400명 이상이 사망한지 8년이 지났습니다.

이 공격으로 수천명이 다쳤습니다. 아사드 정권은 전에도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구타 지역의 독가스 공격은 그 끔찍한 참상이 공개되면서 전세계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 개입하자 시리아 정부는 그 다음달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가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갖고 있는 화학무기를 화학무기금지기구 (OPCW)와 협력해 폐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화학무기 금지기구의 사찰과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사드 정권은 자신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시리아는 자신들이 신고한 화학무기를 제거한 다음에도 자국민을 겨냥해 화학무기를 사용했습니다.

이와관련 린다 토머스-그린핀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최근 유엔 안보리에서 시리아 정권은 화학무기금지기구와 협력하지 않는 것은 물론 독립적인 조사를 방해하며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화학무기금지기구와 관련 기관들의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강력히 지지합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핀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화학무기금지기구가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행한 4개의 화학무기 공격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앞서 유엔과 화학무기금지기구(OPCW)가 공동조사에서 밝혀낸 4건의 화학무기 공격과는 별도 건입니다.

토머스-그린핀드 미국 대사는 아사드 정권의 동맹국인 러시아가 “시리아 정권에 책임을 묻으려는 시도를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사드 정권을 돕는 러시아의 행동이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제법과 관련 의무를 지속적으로 어기는 아사드 정권을 용납할 수없다”고 말했습니다.

토머스-그린핀드 미국 대사는 시리아가 유엔안보리 결의 2118호를 어기고 화학무기를 사용한 경우 유엔 헌장 7조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헌장 7조는 군사적 조치를 말합니다.

토머스-그린핀드 미국 대사는 “이제 우리는 아사드 정권의 결의 위반과 관련된 상당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유엔 안보리의 결정을 이행할때”라며 “시리아 국민을 학살한 책임을 묻지 않고서는 시리아의 항구적 평화는 이룰 수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쿼드 고위급 회의..."인도태평양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협력"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국익과 우리의 보편적인 가치를 발전시키는 핵심은 “우리의 동맹국과 우방국과 함께 공동의 목표를 위해 일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목표를 위해 미국과 호주, 인도,일본의 고위 관리들은 8월12일 화상 협의를 가졌습니다.

앞서 2021년 3월21일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과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쿼드 정상회의를 가졌습니다. 그후 4개국 관리들은 여덟차례에 걸쳐 협의를 가졌습니다.

쿼드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4개 민주주의 국가들의 협의체입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쿼드에 대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시민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긴밀히 협력하고자 하는 협의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배경에는 “인도태평양이 자유롭고 열려 있어야 한다는 신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8월12일 화상회의 성명을 통해 쿼드 4개국은 “국제적인 안보와 번영은 이 지역이 계속 포용적이고 탄력적이고, 건강한 지역으로 남아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쿼드 4개국은 이 자리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의 코로나 사태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해 서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쿼드 4개국 고위관리들은 이번 회의에서 “전략적 도전과 잘못된 정보 문제, 민주주의 발전,인권,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 개선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강압적인 행동에 취약한 국가들은 돕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쿼드 4개국 고위관리들은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보, 현재 진행중인 버마 사태를 논의 했으며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의 중요성과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시안의 비전을 지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또 쿼드 4개국은 올 가을께 2차 쿼드 정상회의를 위해 장관급과 고위관리급 그리고 실무회의를 계속 갖기로 했습니다.

쿼드는 미국이 추구하는 국제적인 규범과 민주적인 가치를 강화하기 위한 심도있는 협의체입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현재 국제사회가 직면한 도전은 한 국가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국가들이 힘을 합쳐 이같은 도전을 극복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정상적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메탄가스 배출 감축, 국제적 합의 추진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오는 2030년까지 메탄가스 배출을 크게 감축하는 국제적인 합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경제국포럼’(MEF) 화상회의에서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2030년까지 메탄가스 배출을 2020년에 비해 30% 줄이는 메탄가스 감축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지구 온난화 속도를 줄일뿐만 아니라 보건과 농작물 생산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메탄가스는 온실가스의 한가지로 지구 평균 온도를 섭씨 1도 올리는데 절반 정도의 역할을 합니다.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 처럼 대기중에 많은 것은 아니지만 지구 온난화를 빠른 속도로 부추기는 원인입니다. 또 메탄가스는 나쁜 오존 가스를 조장할뿐만 아니라 보건과 농업생산성을 낮춥니다. 또 메탄가스는 어린이들의 천식을 부추기고 급성 감염과 폐질환, 심장병을 악화시킵니다. 또 농업 생산성도 떨어뜨립니다.

메탄가스는 또 가정용 난방과 요리하는데 쓰여집니다. 메탄가스는 쓰레기장이나 동식물이 썩을 때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를 차단하는 기술이 필요합니다.

메탄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10개 국가 중 6개국은 이미 국제메탄가스 감축 협약을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로는 충분치 않습니다. 국가마다 메탄가스 배출 규모도 다르고 또 감축 능력도 제각각입니다. 그러나 모든 국가는 함께 나서서 메탄가스 배출을 줄여야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개발도상국이 이같은 가스 감축 약속에 참여해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국내적으로 큰 조치를 취했으며 유전과 가스전을 차단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새로운 정책 목표가 야심차면서도 현실적이라고 믿고 있다”며 “우리는 세계 각국이 이같은 움직임에 동참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바이든 대통령, 국제사회 인권 개선 노력 강조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 기조 연설에서 국제사회의 미래에 대한 자신의 비전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최우선 목표는 보편적인 인권 개선이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래는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사람들의 것이지 인권을 짓밟는 사람들의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ACT 1 0:26 DALET:POLICY/ACTUALITIES]“The future will belong to those who give their people the ability to”

바이든 대통령은 “미래는 미래는 사람들을 자유롭게 숨쉴수 있게 만드는 사람들의 것이지 철권통치로 숨막히게 만드는 사람들의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권위주의는 민주주의가 끝났다고 말하지만 그들은 틀렸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것은 살아있고 전세계 여러 곳에서 건강하게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CT 2 0:14 DALET:POLICY/ACTUALITIES] “It lives in the anti-corruption activists, the human rights defenders, the”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부정부패 척결에서, 인권보호에서, 언론 보도에서 또 벨라루스, 버마,쿠바,베네수엘라 그밖의 모든 지역에서 평화적인 시위를 벌이는 사람들 속에 살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수단에서는 용감한 여성과 남성들이 자유롭게 살기 위해 대량살상을 저지른 독재자를 끌어내리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동구권 몰도바에서는 시민들은 부정부패를 저지른 사람들을 몰아내고 보다 포용적이고 민주적인 정부를 세우기 위해 민주세력에 표를 던졌습니다.

또 아프리카 잠비아에서는 여성을 포함한 수백만의 젋은이들이 자신들이 첫 투표를 통해 국가의 새로운 방향을 결정하고 부정부패 척결에 표를 던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완벽한 것은 아니지만 민주주의는 우리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있는 최선의 도구”라고 말했습니다.

[ACT 3 0:24 DALET:POLICY/ACTUALITIES]“This is a moment where we must prove ourselves the equals of”

바이든 대통령은 “지금은 우리 세대가 과거의 선배들에게 우리 공동의 미래와 비전과 가치 그리고 결의를 입증해 보일 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선배들은 “전쟁과 파괴의 악순환을 끊고 지난 70년간 비교적 평화와 국제적인 번영을 이루기 위해 유엔이라는 기초를 놨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모든 것들이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선택에 달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쪽을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이상을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