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바이든 대통령, '번영을 위한 미주 파트너십' 발표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주 정상회의에서 새로운 경제계획인 ‘경제 번영을 위한 미주 파트너십’(APEP)을 발표했습니다.

새로운 경제계획은 서반구 국가들의 경제가 “바닥을 벗어나 성장하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ACT 1 0:24 DALET:POLICY/ACTUALITIES] “We need to break the cycle where marginalized communities are hit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빈곤한 마을이 자연재해 피해를 입고 더 가난해져 다음 재해에 대비하는 악순환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역이 지속 가능하게끔 투자를 하고 공급망이 보다 강인하고 안전하고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새로운 ‘경제 번영을 위한 미주 파트너십’(APEP)이 기업 혁신을 돕고 각국 정부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CT 2 0:26 DALET:POLICY/ACTUALITIES] “People everywhere expect their government to help give them just

바이든 대통령은 “사람들은 정부가 숨쉴 공간을 마련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일을 해서 월급을 받고, 아이들이 교육을 받아 재능을 살리고 마을과 가족이 안전해 자신들의 인권이 존중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반구 정부와 사람들을 돕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미주개발은행(IADB)의 개혁을 제안하는 한편 민간부문의 자금 지원을 늘려 자금이 신생기업과 민간 경제에 흘러들어가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새로운 경제계획이 기후변화 문제도 다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CT 3 0:32 DALET:POLICY/ACTUALITIES] “When I hear ‘climate,’ I think jobs — good-paying, high-quality jobs that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기후라는 말을 들을 때 일자리가 생각난다”고 말했습니다.그러면서 “보상이 충분하고 좋은 일자리는 우리 경제가 녹색경제로 신속히 전환하는 것을 돕고, 지속가능성 성장, 청정 에너지 개발을 위한 일자리, 또 생물 다양성을 위한 일자리, 탄소를 없애는 일자리, 이런 일자리는 우리 가족을 먹여 살리고 아이들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공하고 미래의 가능성을 현실화 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서반구가 안전하고 번영하며 민주적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 땅에서 필요한 모든 수단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은

혁신적이며 역동적”이라며 “우리는 손잡고 함께 일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연대와 우정을 쌓으며 앞으로 나아갈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버마 군부, '폭력사태 종식' 약속 지켜야"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2020년 11월 20일 버마의 총선거에서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그로부터 석달이 안돼 버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 고문과 윈민 대통령과 집권 세력을 수감하고 권력을 잡았습니다.

버마 군부는 새로 구성된 국회가 회기를 준비하는 2021년 2월1일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이어 군부는 군대를 동원해 전국적인 반대 시위를 진압했습니다. 민간단체인 ‘정치범 연합’에 따르면 버마 군부는 2천여명을 살해하고 1만4천여명을 체포했습니다. 또 군부는 소수민족을 탄압해 75만명을 강제 이주시켰습니다.

이같은 유혈사태를 중단시키기 위해 아세안 (동남아시아국가연합) 9개국 지도자는버마의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그들은 버마의 폭력사태를 끝내기 위해 5개항에 합의했습니다.

5개항은 모든 이해 당사자가 대화를 재개하고, 사태 해결을 위한 특사를 임명하며, 아세안의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이고, 특사가 모든 당사자들을 만나는 것을 허용한다는 것입니다.

불행하게도 버마 군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음에 따라 이같은 합의는 별 의미가 없게 됐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불행하게도 우리는 아무런 긍정적인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ACT 1: 0:20 DALET/POLICY/ACTUALITIES:]“We continue to see the repression of the Burmese people.

블링컨 국무장관은 “우리는 계속해서 버마 국민에 대한 탄압을 보고 있으며 군부 정권이 폭력을 휘두르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반대파 인사들이 감옥에 갇혀있거나 망명한 것을 보고 있고 또 우리는 계속해서 끔찍한 인도주의적 상황 그리고 정권이 국민들에게 필요한 것을 공급하지 않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우리는 계속해서 미국과 다른 국가들이 버마 정권에 압박을 가해 민주적인 길로 돌아가게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CT 2: 0:15 DALET/POLICY/ACTUALITIES:]“Regional support for the regime’s adherence to the Five-Point

블링컨 국무장관은 ”아세안이 만든 5개항을 버마 정권이 지키게 하려면 아세안 전체의 협력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세안이 계속해서 버마 정권에게

모든 폭력을 중단하고 정치범을 석방하고 버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계속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모든 국가는 계속해서 버마 정권이 자행하는 탄압과 야만적인 행위를 분명히 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버마 국민들을 위해 정권에게 책임을 물어야하는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미국, 국제사회 코로나 극복 지원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전세계는 지난 2년간 신종코로나 사태와 사회적 거리두기 그리고 경기 침체로 힘든 나날을 보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코로나로 인한 희생자 40%가 사망하고 청년 실업 그리고 빈곤 증가에 이르기까지 미국만큼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사회적 결과를 아프게 느낀 지역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ACT 1: 0:13 DALET/POLICY/ACTUALITIES:] “These headwinds come atop longstanding challenges in the and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같은 어려움은 이 지역 기회의 부족, 가속되는 기후변화, 폭력 그리고 부정부패 등으로 인해 한층 가중됐다”고 말했습니다.

불링컨 장관은 “바로 이것이 미국의 공공 및 민간부문이 기회 확대를 위해 어느 나라보다 더많은 투자를 하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ACT 2: 0:25 DALET/POLICY/ACTUALITIES:]“It’s why the American public and private sectors continue to invest

블링컨 장관은 "이 지역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서 이러한 도전을 느낄수록 사람들을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효과적인 정치적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정부 산하 개발금융공사(DFC)는

100억 달러를 저금리로 여성 기업인에게 대출해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를 들어, 미국은 1조3천억 달러를 아메리카 지역에 직접 투자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해난 미 국무부 서반구 담당 차관보는 "중남미 국민들은 자신들이 직면한 많은 도전들로 인해 정부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중남미 민주 정부가 자국민들을 위해 해결책을 내놔야 함을 의미합니다.

미국은 이 지역의 최대 투자국입니다. 물론 다른 국가들도 다양한 투자를 합니다. 케리 해난 차관보는 "투자를 통해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제공할 수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투자의 가면을 쓴 부채의 덫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ACT 3: 0:11 DALET/POLICY/ACTUALITIES:] “You know, when you sign on for a project and there's strings attached

케리 해난 차관보는 “아시다시피, 어떤 계획에 서명하면 거기에 딸린 조건으로 인해 빚더미에 빠지거나 다리 건설을 위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데 이는 정말로 공정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해난 차관보는 “역내 동맹국과 우방국과 협력해 사회간접시설이나 관련 서비스를 투명하게 추진할 수 있게끔 노력하고 있디”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은 환경 기준과 노동 기준을 준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케리 해난 차관보는 “우리는 이런 방법으로 관련 정부가 문제를 해결할 수있게끔 계속 돕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러시아-이란 관계 심화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이란 정부가 러시아에게 무기로 사용될 수있는 수백대의 무인기를 제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말했습니다.

그는 기자들에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살해하기 위해 이란과의 관계를 심화하고 있다”며 “이는 전세계가 커다란 위협으로 주시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와 이란 관계 심화는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이 테헤란을 방문해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를 만남으로써 분명해졌습니다.

이밖에도 러시아와 이란은 석유와 천연가스를 포함해 400억 달러의 거래에 합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란의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위협으로부터 자국을 지키기 위해 나설 수밖에 없었다며 푸틴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관련 그동안 중립이라는 베일 속에 있던 이란이 푸틴의 야만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을 승인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란의 이런 행동은 완전히 공허한 것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그동안 몇몇 국가들처럼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는듯 하다가 결국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대통령을 지원하는 쪽으로 돌아섰다”고 말했습니다.

분명한 것은 이란이 러시아와 손을 잡은 것은 두나라가 한층 고립되고 있기때문이라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러시아와 손을 잡은 것이 이란에게 필요한 일도 아니고 도움이 되는 일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선택할 수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란이 러시아 같은 나라와 얼마간 손잡을 수있지만 러시아는 믿을수도 신뢰할 수없는 국가”이며 또 이란이 “외교의 길을 선택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란이 외교의 길을 선택해 협상 테이블에서 핵협상을 선택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경제적 관계를 맺을 수있고 푸틴 대통령을 선택하는 것과는 다른 관계를 맺을 수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정부의 로버트 말리 이란 특사는 최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같은 선택은 이란 수뇌부의 어깨에 놓여있는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아이만 알자와히리 사망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지난 7월 30일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수장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미국의 무인기 공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자와히리는 오사마 빈 라덴의 오랜 측근이자 서열 2위의 지휘관으로 테러 공격을 기획하는 핵심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또 지난 2001년 9.11 테러 공격 당시 빈라덴에 이어 2인자였다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9.11 테러를 기획하는데 깊숙이 간여해 미국땅에서 2천977명을 살해하는데 가장 책임이 큰 사람들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십년간 그는 미국에 대한 공격을 주도했다”며 “2000년에는 미 함정 콜호를 공격해 해군 장병 17명을 살해했으며 수십명을 다치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또 케냐와 탄자니아의 미국 대사관 공격에 개입해 224명을 살해하고 4천500여명을 다치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2011년 5월 빈 라덴을 사살한 이후 자와히리는 알카에다 조직을 이끌어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은신해 있으면서 전세계의 알카에다 조직을 조종했다”며 “그는 미국을 겨냥한 공격 지침을 하달하고 공격 우선순위를 정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몇주간 비디오를 만들어 추종자들에게 미국과 동맹에 대한 공격을 부추겼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정보기관은 부시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시절 자와히리를 추적해왔으며 올해초 그의 소재를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카불 도심지로 거처를 옮겨 직계 가족들을 다시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소재지와 관련해 분명한 증거가 확보된 다음 바이든 대통령은 정밀 공격을 승인해 자와히리를 제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작전은 조심스럽게 계획돼 민간인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주일 전에 모든 여건이 좋다는 보고를 받고 나는 작전을 최종 승인했으며 작전이 성공했다”며 “그의 가족이 다치지 않았으며 민간인 희생자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로써 정의는 구현됐으며 이 테러 지도자는 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세계 사람들을 더이상 이 악랄한 살인범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앞으로도 계속 미국인들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우리를 해치려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의지와 방어 역량을 과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홍콩에 관한 약속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한지 25년이 지났습니다.

반환 당시 베이징은 앞으로 50년간 홍콩이 고도의 자치를 누릴 것이며 홍콩 시민들은 기본적인 자유를 누릴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또 중국은 ‘홍콩반환협정’과 ‘기본법’을 통해 약속한 ‘일국양제’ 약속도 어겼습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의 에이드리엔 왓슨 대변인은 홍콩 반환 25주년을 맞아 성명을 냈습니다. 성명을 통해 “우리는 홍콩의 민주적 기관들의 해체와 사법 당국에 대한 전례 없는 압력 그리고 학문의 자유와 문화적 자유와 언론 자유 탄압 그리고 시민사회와 뉴스 매체에 대한 압박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9년에 수백만의 홍콩 시민들이 길거리에 나와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그러자 베이징 당국은 시위대를 탄압하기 위해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별도 성명을 내고 “관계 당국이 반대하는 사람들을 감옥에 1년 이상 가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홍콩 당국은 독립적인 언론 기관을 공격하고 박물관과 공공 예술을 탄압하며 민주적 기관을 압박하고 입법회 의원들을 내쫒으며 충성을 강요했다”며 “그들은 자신들이 앞서한 약속을 모두 파기하고 이런 행위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마이클 한스컴 스미스 홍콩·마카오 주재 총영사는 최근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행한 연설에서 “중국의 이런 행위가 홍콩이 그동안 국제사회에서 누려오던 국제적인 신뢰 기반을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홍콩의 법치주의가 약화되면서 시민들과 젊은 사업가들은 고통을 느끼며 홍콩을 벗어나고 있습니다.

스미스 총영사는 미국이 홍콩과 중국에 “홍콩을 건드리지 말고 홍콩으로 놔둬라”는 간단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의 왓슨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에게 자신이 약속한 국제적인 의무를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부당하게 수감된 사람들을 석방할 것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