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국제형사재판소, 은딤바티 전범 혐의 기소

다음은 미국 정부의 국제적 공지 사항입니다. 아로이스 은딤바티는 아프리카 르완다의 전직 관리로 1994년 르완다 대학살에 일부 책임이 있는 사람입니다.

은딤바티는는 키부예 지방 지소부의 시장으로 있으면서 중앙 경찰과 지방 경찰에 전란을 피해 비세세로 지방에 숨어지내는 피난민들을 수색해 찾아 내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약 100일간의 폭력 기간 중 이 공격으로 인해 수만명의 사망자와 많은 부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르완다 국제형사재판소’ 현재 ‘국제형사재판소’로 알려진 국제법정은 은딤바티를 인종학살과 전쟁범죄 혐의로 기소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미국은 다른 정부 또 유엔과 국제법정과 협력해 살인 범죄에 연루된 은딤바티 다른 연루된 범죄자들이 정의의 심판대에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은 그를 체포할 수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최고 5백만 달러까지 보상할 계획입니다.

만일 당신이 은딤바티의 행방이나 은신처를 안다면 그 정보를 완전히 익명으로 제공할 수있습니다. 만일 해당 정보가 있다면 인근 미국 대사관이나 공관의 인터넷 웹사이트를 방문해 지역안보사무실(Regional Security Office)을 접속하기 바랍니다.

또는 이메일을 미국 전쟁범죄보상 프로그램으로 보내주십시오. 이메일 주소는 WCRP@state.gov 입니다.

또는 웟츠앱 +1-202-975-5468로 연락주십시오.

또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연락이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주소는 www.facebook.com/warcrimesrewardsprogram 입니다.

트위터 주소는 www.twitter.com/WarCrimesReward 입니다.

모든 믿을만한 정보는 조사를 거치며 모든 정보 제공자의 신원은 비밀에 부쳐집니다.

지금까지 미국 정부의 국제적 공지 사항이었습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전세계적인 언론인 탄압 우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자유롭고 민주적인 사회는 자유롭고 건강하며 독립적인 언론없이 존재할 수 없습니다.

왜냐면 언론이 사회의 민주주의 기관들을 해치고 파괴하는 정부의 잘못과 부정부패를 효과적으로 파헤치기 때문입니다.

언론은 일반인들에게 사실을 보도합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언론은 정부를 보전하고 권력에 개입합니다.

권위적인 지도자와 정부는 언론 흐름을 통제하거나 자신에게 부정적인 뉴스를 제거하려고 시도할 때가 있습니다.

독재자들은 독립적인 언론을 침묵시키기 위해 잔인하게 탄압하기도 합니다. 이로 인해 기자와 편집자, 언론 사주들은 고통을 당하며 거짓된 비난을 받기도 하며 수감되거나 물리적으로 공격을 받고 심지어 살해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제적인 기관인 ‘국경없는 기자들’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1천100여명의 기자들이 피살됐습니다. 올해에는 기자 26명과 2명의 언론 종사자가 살해됐습니다. 또 기자 460명과 18명의 언론 종사자가 수감됐습니다.

“미국은 전세계적으로 기자들이 탄압받는 것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리사 카티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미국 대표는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러시아와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에서 언론인의 안전과 환경이 우려된다 고 말했습니다.

[ACT 1: 0:25 DALET/POLICY/ACTUALITIES:]“At least seven journalists have been killed while covering Russia’s

리사 카티 미국 대표는 “최소 7명의 기자가 러시아의 부당한 우크라이나 침공을 취재하다가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소 21명 이상의 기자들이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에서 수감됐으며 행방을 알 수없다”며 “이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며 러시아 정부가 얼마나 전쟁의 진실을 두려워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사 카티 대사는 유엔 안보리가 주관한 언론 보호 회의에서 “여성 언론인은 남성 언론인에 비해 인터넷에서 한층 더 위협 받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ACT 2: 0:05 DALET/POLICY/ACTUALITIES:]“The United States condemns all threats, harassment, and violence

리사 카티 대사는 “미국은 기자와 언론 종사자에 대한 모든 위협과 탄압 그리고 폭력을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리사 카티 대사는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은 민주주의의 필수 요소로 정보와 의견을 자유롭게 소통시키고 부정부패와 싸우며 정부를 보다 책임성 있게 또 투명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리사 카티 대사는 “언론인이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다가 탄압이나 위협 또는 폭력을 겪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IAEA, 이란의 의심스런 핵활동 지적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국제원자력위원회(IAEA) 이사회는 최근 이란 정부가 3개의 미신고 시설에서 발견된 우라늄과 관련 충분한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이런 결정은 지난 6월 8일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이사회에 이란이 협력을 하지 않는다고 보고서를 제출한 직후 이뤄졌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6월6일 기자회견에서 “이란은 3개의 미신고 시설 문제와 관련 믿을만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이 상당량의 고농축 우라늄을 확보하는데 불과 몇주만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35개국 가운데 30개국이 IAEA의 결의에 찬성했습니다. 반면 러시아와 중국은 결의에 반대했습니다. 또 인도, 파키스탄, 리비아 3개국은 기권했습니다.

미국은 프랑스,독일,영국과 함께 낸 공동성명에서 IAEA의 결의를 환영했습니다. 그러면서 IAEA 결의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근거한 이란의 안전조치 협조 불이행에 대한 대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4개국은 또 “대다수 국가가 결의에 찬성했으며 이는 이란에 대해 핵안전조치를 지키고 또 발생한 문제에 대해 신뢰할만한 해명을 하라는 메시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프랑스,독일,영국은 이란에 대해 “국제사회의 요청에 귀 기울여 법적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IAEA에 협력해 문제를 지체없이 해명하고 해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IAEA의 결의안은 이란 핵협상 복귀 협의가 잠시 중단된 상황에서 이뤄졌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1년 가량 진행된 이란 핵 협상 복귀 회의는 최근 핵과는 무관한 문제로 인해 몇주간 지연됐습니다.

백악관의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은 이란의 핵 안전조치 문제를 이란 핵협상 복귀와는 다른 차원에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테이블 위에 다른 문제와 무관하게 서로 약속을 지켜 이란 핵 합의에 복귀하는 방안이 놓여있다”며 이란이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미국 독립기념일

다음은 미국인들의 이상을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오늘은 미국의 생일인 독립기념일입니다. 미국인들을 독립기념일을 경축합니다.

미국 13개주 대표들이 모여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지 246년이 지났습니다.

나중에 미국이 된 북미대륙은 원래 기회의 땅이었습니다. 사람들이 새 삶을 시작하고 그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돈을 벌 수있는 곳이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일부는 정치적 박해를 피해 몰려왔고 일부는 종교적 신념에 따라

왔습니다. 그 대표적 사례가 청교도들로 지난 1620년 매사추세츠 지역에 정착했습니다.

그보다 더 일찍 정착한 사람들은 1607년 버지니아 제임스 타운에 정착한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북미 대륙에 처음 식민지를 건설하고 그 후 400년이상 미국 사회의 주류를 이뤘습니다. 이들은 풍요롭고 보다 더 나은 삶을 꾸리기 위해 애썼습니다.

영국 정부 입장에서는 식민지가 영국 왕실과 영국 정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랬습니다.

또 이 때는 중상주의 시대로 수출을 통해 국가의 부를 늘리는 시대였습니다.

영국 식민지에 사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만든 상품을 수출할 수 없었고 단지 원자재만 팔아야만 했습니다. 또 이들은 영국 상품을 사야만 했습니다.

반면 영국에서 들여오는 물품에 대해서는 갈수록 세금이 무거워졌습니다. 식민지에서 반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1776년 7월4일 미국 대표들이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영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했습니다.

그 후 7년에 걸친 독립전쟁은 미국의 승리로 끝났고 중상주의 역시 막을 내렸습니다.

그 결과 제조업이 발달하고 새로운 무역거래가 시작됐습니다. 또 경제가 발전하면서 지역민과 새로 온 이민자들의 삶이 나아졌습니다.

그러나 미국 독립으로 모든 사람의 형편이 똑같이 좋아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대부분의 혜택은 백인 남성에게 돌아갔습니다.

여성과 흑인노예들은 독립전쟁에서 많은 공헌을 했습니다. 이들이 아니었다면 미국이 독립전쟁에서 패했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미국이 독립은 이뤘지만 많은 노예들의 희망대로 노예제가 끝난 것은 아니었습니다. 또 여성도 완전한 법적 권리를 갖지 못했습니다.그로부터 80년이 더 지나고서 노예제는 폐지됐고, 여성은 40년이 더 지나 투표권을 갖게 됐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식민통치는 끝나고 미국이 탄생하고 모든 이를 위한 자유의 창문이 열렸습니다.

미국 독립선언서를 쓴 토머스 제퍼슨은 “사람들의 평등한 권리와 모든 개인의 행복권은 인정된다”고 선언했습니다.

미국인들의 이상을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중국 방문 우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유엔의 미첼 바첼레트 인권최고대표와 그의 팀이 최근 6일간에 걸친 중국 방문을 마쳤습니다.

미국은 중국 당국이 바첼레트 인권최고대표의 방문을 제한하고 조작하려 한 것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우리는 중국이 베이징의 지시로 인권을 탄압하는 것에 우려하는 동시에 유엔 대표의 방문을 제한해 그녀가 중국 신장 자치구에서 진행되는 학살과 범죄 행위에 대해 완전하고 독립적인 평가를 방해한 것을 크게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블링컨 국무장관은 “우리는 또 신장 자치구 주민들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지역 상황을 공개적으로 말하거나 불평하지 말라고 경고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그루족 수백명의 행방을 알 수없고 수감된 100만명 가량의 주민들의 상황도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신장 자치구에서 실종되거가 수감된 위그루족과 다른 소수민족 가족들을 직접 만나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신장 자치구 노동 개조 프로그램에 따라 다른 지역으로 옮겨간 사람들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미국은 중국의 인권 상황을 계속 우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1백만 가량의 사람들이 신장 자치구에서 자의적으로 수감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더욱 우려하고 있습니다.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들과 가족들은 수감자들이 고문,강제 노동,성폭력, 강제 이산가족같은 잔인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중국은 티벳과 홍콩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며 “유엔 인권 선언이 명시한대로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평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다시 한번 중국에게 신장 자치구에서 잔혹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으로 촉구합니다. 또 부당하게 수감된 사람들을 석방하고 또 실종된 사람들의 행방을 파악하고 신장 자치구와 티벳 등 중국 전역의 인권 상황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허용할 것을 촉구합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신청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5월 18일 핀란드와 스웨덴은 북대서양조약(NATO)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역사적으로 핀란드와 스웨덴은 군사적 비동맹을 유지해왔습니다. 이는 국민들의 뜻을 반영한 것이었습니다.

2022년 1월에는 핀란드 국민 20%만이 나토 가입을 찬성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2월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그 숫자는 53%로 늘어났습니다. 이어 5월 중순에는 핀란드 국민 76%가 나토 가입에 찬성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핀란드가 “자유롭고 열린 사회”리며 핀란드의 결정은 국민들의 뜻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ACT 1: 0:15 DALET/POLICY/ACTUALITIES:] “Finnish people, press, and politicians debated the prospect openly.

블링컨 국무장관은 “핀란드 국민과 언론, 정치인들은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했다”며 “이어 민주적으로 선출된

국회가 이 문제를 투표에 부쳐 200명중 188명이 나토 가입에 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완전히 민주적인 절차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 신청은 나토의 ‘열린 문’ 정책에 근거한 것으로 이는 나토가 창설됐을 때부터 중요한 원칙”이라고 말했습니다.

[ACT 2: 0:20 DALET/POLICY/ACTUALITIES:] “That door will stay open, reflecting our belief that every country

블링컨 국무장관은 “나토의 문은 계속 열려 있으며 이는 한 국가가 동맹과 우방을 선택할 수있고 또 조약 가입을 결정할 수있는 권리가 있다는 믿음을 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러시아를 위협하는 것도

아니고 도발하는 것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항상 말해왔듯이 나토는 항상 방어적인 연합체”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나토에는 핀란드와 스웨덴 가입에 대한 강한 공감대가 있으며 나는 두 나라의 가입 문제를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나토의 회원국이 되는 것은 빠르지도 쉽지도 않습니다. 나토의 새 회원국이 되려면 모든 기존 나토 회원국의 지지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려 하자 미국의 동맹국인 터키가 반대하고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핀란드와 스웨덴은 터키에게 직접 접촉해 제기된 문제를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CT 3: 0:12 DALET/POLICY/ACTUALITIES:] “It is a process. In that process, countries raise concerns that

블링컨 장관은 “이는 절차상의 문제로, 우리는 그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먼서 “핀란드와 스웨덴이 터키와 지금 접촉하고 있고 우리는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나는 두 나라가 곧 나토 회원국이 될 것으로 계속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