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ibility links

Breaking News

미 정부 논평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1월 20일 조셉 로비네트 바이든 주니어가 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합니다. 취임하는 날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는 78세 하고 61날로 역사상 가장 나이 많은 대통령이 됩니다. 상원의원 출신으로 부통령이 되는 카멀라 해리스는 최초의 여성 부통령이자 아프리카계와 남아시아계 후손입니다.

실제로 이번 46대 대통령 취임식은 많은 면에서 과거와 다릅니다. 전통에 따라 대통령 당선인 바이든과 부통령 당선인 해리스는 미 의회 의사당 서쪽에서 넓은 내셔널 몰 광장을 내려보면서 취임 선서를 합니다. 1981년부터 내려온 전통에따라 미 의회 의원들과 귀빈들은 근처 테라스와 계단에 자리를 잡고 이를 지켜봅니다.

과거에는 미 의회 상하원 의원들에게는 20만장의 입장권이 배포됐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의원들에게는 별도로 1장의 추가 입장권만 주어집니다. 또 의사당 주변에는 단지 3천명만 입장할 수있습니다.

과거에는 최대 180만명에 이르는 시민들이 내셔널 몰 광장에서 대통령 취임식을 지켜보며 축하했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사정이 다릅니다. 올해 취임식에 이어 이뤄지는 축하 행사 80%는 인터넷이나 TV를 통해 진행될 예정입니다. 과거처럼 1백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가하는 축하 행사는 없을 것입니다. 취임식 경축 행진과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상징하는 새 대통령의 군대 사열같은 행사도 없습니다.

이같은 변화는 대통령의 1차적 의무인 미국민들을 외부의 위협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같은 내부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겁니다.

새 대통령은 취임선서를 통해 미국 헌법을 지킬 것을 맹세합니다. 개인적인 감정과 당파 또는 종교적 신념과 관계없이 대통령은 미국의 법률을 지켜야 합니다.

취임 선서를 마친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이 됩니다. 대통령에게 투표를 했건, 안했건 또 대통령 정책에 대한 찬반에 관계 없이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이 됩니다.

또 대통령은 취임식을 통해 미국의 국가적인 표어를 되새기게 됩니다. 그 것은 ‘에 플로버스 움(E Pluribus Unum)이라는 라틴어 표어로 “여럿에서 하나로”라는 뜻입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See all News Updates of the Day

종교 자유에 대한 여전한 위협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를 소개하면서 이 보고서의 목적은 “모든 사람이 그들의 믿음을 선택하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는 미래에 대한 미국의 비전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especting religious freedom reinforces other rights, like the right to speak freely, to assemble…”
블링컨 장관은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은 자유롭게 발언할 권리, 평화롭게 집회할 권리,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능력과 같은 다른 권리들을 강화시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보편적 권리를 보호하는 것은 사람들이 자신을 표현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그들의 공동체에 완전히 기여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수백만 명이 종교의 자유를 위협받고 있다고 블링컨 장관은 말했습니다.

“The Pew Research Center recently found that government restrictions on religion had reached their…”
블링컨 장관은 여론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 센터는 “최근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지난 2007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날 국제사회의 정부는 계속적으로 개인을 표적으로 삼고, 예배 장소를 폐쇄하고, 공동체를 쫓아내고, 종교적인 믿음을 이유로 사람들을 투옥한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국가는 특정한 종류의 종교적 복장을 제한하고, 또 어떤 나라들은 종교적 복장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습니다.

어떤 국가는 외국에서 종교의 자유를 옹호하는 사람을 탄압하기 위해 해외에도 탄압의 손길을 뻗치고 있습니다.

“In every region, people continue to face religious-based violence, religious-based discrimination…”
블링컨 장관은 “모든 지역에서 사람들은 정부와 동료 시민들로부터 종교에 기반한 폭력, 종교에 기반한 차별에 계속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하거나 직업을 갖지 못하고, 괴롭힘을 당하거나, 구타를 당하거나, 더 나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폭력 극단주의 단체들도 종교에 기반해 사람들을 목표로 삼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6월 러시아 다게스탄 지역 교회와 유대교 회당을 공격해 경찰, 민간인, 성직자 한 명이 살해된 사건을 지적했습니다. 그는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에 대한 끔찍한 테러 공격과 그에 따른 가자 분쟁 이후, 반유대주의와 이슬람 공포증 모두 전 세계적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증오와 잔인함에 맞서고, 모든 사람의 종교적 자유에 대한 권리를 옹호하며, 그러한 학대를 기록하는 것은 미국 외교 정책의 중심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궁극적으로, 이 작업은 인간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본질적인 부분, 즉 우리 자신보다 더 큰 것을 탐험할 수 있는 능력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믿음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또 우리와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우고 우리가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종교학자 휴스턴 스미스의 말을 인용해 “세계의 영속적인 종교를 최상의 상태로 받아들인다면 인류의 정제된 지혜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우크라이나 지원은 곧 국제 안보 지원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미국은 러시아의 잔혹한 공격을 받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지만 그 지원은 긴밀한 협력 관계 그 이상입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최근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그것은 “국제적인 규칙과 규범을 지키고,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며, 독재자들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ussia's aggression is not only an attack on the lives and the freedom of the people of Ukraine. It is not only an attack on global food security and energy…”
해리스 부통령은 “러시아의 공격은 우크라이나 국민의 생명과 자유에 대한 공격일 뿐만 아니라 세계 식량 안보와 에너지 공급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공격은 또한 국제 규칙과 규범, 그리고 유엔 헌장에 명시된 원칙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헌장의 오랜 규범을 무시하는 것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입니다. 만약 국가들이 불법적으로 이웃 국가들을 공격하는 데 성공한다면 이는 국제질서에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If the world fails to respond when an aggressor invades its neighbor, other aggressors will…”
해리스 부통령은 “침략자가 이웃을 침략했을 때 국제사회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면 다른 침략자들이 분명 대담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질서와 안정이 아닌 정복과 혼돈의 세계로 이어져 결국 모든 나라를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불안정한 행동에 대응하기 위해 해리스 부통령은 평화 정상회담이 에너지와 식량 안보를 증진하고 “우크라이나 없이는 이 전쟁의 종식에 대한 어떤 것도 결정될 수 없다”는 보장을 위해 두 가지 이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지도자 블라디미르 푸틴은 그것을 할 수 있다며 제안을 내놓았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We must speak truth. He is not calling for negotiations. He is calling for surrender. America stands…”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협상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항복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자선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전략적 이익을 위해 우크라이나를 지지한다”며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정의로운 평화에도 전략적 이익을 가진 90개국 이상의 대표단과 함께 한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이유 없이 정당하지 않은 전쟁을 벌이는 것은 세계적인 통합과 안보를 위협합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미국은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하고 러시아에 계속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며 “그리고 우리는 유엔 헌장의 원칙과 우크라이나 국민의 의지에 기반한 정의롭고 지속적인 평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서아프리카와 사헬의 테러 활동 확대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지난 10년간 테러와 폭력이 서아프리카와 사하라 사막 이남인 사헬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가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호주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싱크탱크인 경제평화연구소에 따르면, 부르키나파소는 현재 세계 테러 지수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부르키나파소 영토의 절반 이상을 반군이 장악하고 있으며 그곳에서 남부 이웃 국가인 베냉, 코트디부아르, 토고를 공격하기 때문에, 그곳은 테러 활동의 진원지가 되고 있습니다.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차석대사는 “미국은 민주적인 역주행뿐만 아니라 서아프리카와 사헬에서 증가하는 테러에 대해 여전히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엔 서아프리카와 사헬 사무소) 이 지역에서 포괄적인 민주적 과정을 촉진하려는 노력을 강력하게 지지하고, 또 대테러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he Sahel is the global epicenter of terrorism deaths, and this threat cannot be…”
우드대사는 사하라 사막 이남 “사헬 지역은 세계적인 테러의 진원지이며, 이같은 위협은 협력 없이는 해결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같은 협력관계는 테러와 폭력적인 극단주의에 도움이 되는 조건들을 지속 가능하게 해결하기 위해서 시민사회를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서아프리카 국가와 아프리카 연합)은 모든 분야와 모든 수준에서 평화와 안보를 진전시키기 위해 여성의 완전하고 평등하며 의미 있는 참여를 촉진해왔다”고 긍정적으로 말했습니다.

“This is not simply about having women in the room. This is ensuring that women…”
우드 대사는 “이것은 단순히 방에 여성들이 있는 것이 아니”라며 “이것은 여성들이 식탁에서 중요한 자리에 앉게 하고, 그들의 목소리가 들리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러한 목소리를 통합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지역 지도자들과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우드 대사는 “미국은 바그너 그룹의 인권 유린과 그들의 허위 정보가 민간인들에게 가하는 위협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너 그룹은 러시아의 용병 집단입니다.

“Wagner’s operations exacerbate popular grievances, fueling terrorist recruitment.”
우드 대사는 “바그너 그룹의 작전은 일반인의 불만을 악화시켜 테러리스트 모집을 부추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허위 정보와 선전에 대한 탄력성을 구축하는 개방적이고 투명한 정보 생태계를 옹호하며, 이는 미국의 분쟁 예방 및 안정 촉진 전략에 따라 지원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미국은 대테러 활동, 국경 안보, 그리고 테러 희생자 프로그램을 포함한 여러 (유엔 대테러 사무국)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아프리카 파트너들과의 공동 노력을 다시 활성화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과 협력하는데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후티 반군의 테러 활동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최근 홍해에서 두 번째 화물선이 후티반군의 공격을 받아 침몰했습니다.

6월 12일 그리스 소유의 상선 튜터호는 폭탄을 실은 드론 보트와 다른 발사체의 표적이 됐습니다. 이 공격으로 튜터호의 승무원 한 명이 사망해 사망한 선원의 수는 4명이 됐습니다.

또 6월 13일 후티반군은 우크라이나 소유의 베르베나호를 공격해 선원 한 명에게 심각한 부상을 입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지난 11월 19일 이후 후티반군이 차량에 대해 190 차례나 공격을 했다고 보고했습니다. 후티반군의 공격 대부분은 미군과 국제연합군이 차단했지만 전부 다 막은 것은 아닙니다.

예멘에 기반을 둔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반군은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테러 공격과 가자 지구의 하마스를 제거하기 위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 이후 상업용 선박에 대한 드론과 미사일 공격을 강화했습니다.

후티반군은 선박에 대한 자신들의 공격이 팔레스타인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후티 반군의 공격은 분쟁과 무관하며 제3국 국민의 생명을 목표로 삼고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The Houthis killed an innocent crew member from the Philippines and critically…”
커비 보좌관은 “후티반군은 필리핀 출신의 무고한 선원을 살해하고, 단순히 전문 선원으로서 일하던 스리랑카 선원에 중상을 입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원들은 이스라엘에 무기를 공급하지 않았으며 중동에서 편을 든 것도 아니”라며 “그들은 단지 선박에서 일을 하고 월급을 받고, 세계 무역을 계속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디”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것은 순수한 테러 외에는 달리 표현할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보좌관은 후티반군이 예멘 항구로 곡물을 운반하던 배를 공격해 예멘 주민들도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These attacks also obstruct humanitarian aid to Sudan, where the needs are…”
커비 보좌관은 “이러한 공격은 인도적 필요가 엄청난 데다 상황이 나쁜 지원 사업을 방해해 중동과 ‘아프리카의 뿔’ 지역에 있는 모든 국가의 상업 활동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습니다.

후티반군의 공격을 막기 위해 미국 정부는 후티반군의 무기 조달 네트워크에 관여하는 개인과 조직에 대한 제재 조치를 취했습니다.

커비 보좌관은 “후티의 공격은 정말 무모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후티반군은 가자지구에 있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별 관심이 없다”며 “내가 말했듯이, 그것은 단순한 테러”라며 “이런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 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시리아의 화학무기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입니다. 2013년,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은 다마스쿠스의 구타 지역에서 민간인들에게 치명적인 사린 독가스를 살포했습니다. 이로 인해 어린이를 포함해 1천4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 달 후, 국제적인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자 시리아는 화학무기협약에 가입했고, 화학 무기를 절대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개발, 생산, 비축, 이전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로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로버트 우드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 차석대사는 최근 안보리 브리핑에서 “지난 10년간 나는 여러 번 아사드 정권이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화학 무기를 반복적으로 사용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Still, the Assad regime has yet to fully account for or destroy its chemical…”
우드 대사는 “아직도 아사드 정권은 화학무기 무기고를 완전히 파괴하거나 설명하지 못하고 있으며 또 화학무기로 야기된 잔혹행위에 대한 책임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은 ‘화학무기협약’의 이행 기관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의 작업을 환영합니다.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우드 대사가 말한 대로 아사드 정권의 ‘지속적인 조사 방해’에 직면해 시리아의 잔여 화학무기를 계속 조사하고 있습니다.

“The United States has long been concerned the Syrian regime retains…”
우드 대사는 “미국은 시리아 정권이 여전히 화학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오랫동안 우려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제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새로운 증거를 계속해서 밝혀내고 있다”며 “지난달, OPCW 사무총장은 당사국들에게 2021~2023년 기간중 조사단에 수집된 샘플에 예상치 못한 화학 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상기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같은 결과는 아사드 정권이 화학 무기 프로그램의 전체 역사와 범위를 신고하거나 설명하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OPCW 당사국총회가 이중 용도 화학물질과 장비의 시리아 이전을 막기 위한 “집단적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한 결정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This decision also aims to prevent the same dual-use chemicals and…”
우드 대사는 “이 결정은 또 동일한 이중 용도 화학 물질과 장비가 테러조직을 비롯한 비국가 행위자의 손에 들어가는 것을 막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미국은 전 세계 파트너들과 협력해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프로그램을 종식시키고 시리아 등에서 화학무기 사용에 따른 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하는 논평이었습니다. 이에 관한 의견이 있으신 분은 영문 또는 한글로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보내실 주소는 Editorials, Voice of America, 330 Independence Ave, SW, Washington, DC 20237입니다. 그리고 웹사이트 주소는 www.voanews.com/editorials 입니다.

Load more

XS
SM
MD
LG